광고
광고
광고
HOME > 全北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희태 완주군수 "환경문제는 주민이 최우선"
 
송영심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4:06]
유희태 완주군수, “환경문제는 주민이 최우선”(사진=완주군 제공)유희태 완주군수, “환경문제는 주민이 최우선”(사진=완주군 제공)

유희태 완주군수가 2일 연초 방문으로 비봉면과 화산면을 각각 찾아 환경문제 근본적 해결, 국가생태탐방로 조성 계획을 밝혔다.

그동안 유 군수는 “주민들이 환경문제로 고통받지 않겠다”고 밝히며, 환경문제 발생 원인부터 해결해 나가는데 중점을 뒀다. 

그 결과로 비봉면에서 10년 넘게 이어진 양돈업체와 주민 간 갈등을 군에서 양돈장 부지를 매입하면서 종지부를 찍었다. 

연초 방문 자리에서 유 군수는 “수년간 이어진 악취의 근본적 문제를 해결했고, 이제는 부지 활용을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며 “경쟁력 있는 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은매립장은 침출수 방재시설을 가동해 매립장 침술수를 처리하고 있고, 이달 중 사후관리용역도 진행한다. 

유희태 완주군수, “환경문제는 주민이 최우선”(사진=완주군 제공)유희태 완주군수, “환경문제는 주민이 최우선”(사진=완주군 제공)

유 군수는 “환경문제는 철저히 주민 입장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화산면은 경천저수지 생태자원을 개발해 북부권 생태관광 중심지로 육성한다. 

총 29억 원 규모의 산수인 국가생태탐방로를 추진하고, 올해 준공을 목표로 옥포마을 보행로드도 조성한다. 

공공승마장과 역참문화체험관 운영도 확대해 승마산업이 지역의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강화한다. 

비봉, 화산면을 끝으로 13개 읍면 연초 방문을 마무리한 유 군수는 “읍면에서 주민들을 가까이에서 만나 지역의 현황, 애로점들을 청취하는 소중하는 시간이었다”며 “연초 방문을 통해 건의해주신 소중한 의견들을 취합해, 잘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05 [14:0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