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군, 강화된 7대 기본방역수칙 지도점검 강화
 
김형남 기자 기사입력  2021/04/06 [17:46]

 

 

  완주군(군수 박성일)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관계없이 항상 지켜야 하는 ‘강화된 7대 기본방역수칙’ 의 계도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 5일부터 위반사항을 적발할 경우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무관용 원칙의 현장 점검에 나서고 있다.

‘강화된 7대(大) 기본방역수칙’은 마스크 착용 의무를 비롯한 일부 시설의 출입자명부 관리, 주기적 소독과 환기, 방역수칙 게시, 안내 및 음식판매 시설 외 음식섭취 금지, 증상확인, 출입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운영 등 3가지를 확대한 것이다.

완주군은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종교시설 등 지역 내 다중이용시설과 사업장을 대상으로 강화된 기본방역수칙을 적용키로 하고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기본방역수칙 강화 기간은 지난 5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로 봄철 행락객 증가에 대비한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기본계획에 따른 것이다.

특히, 강화된 기본방역수칙에 따라 식당과 카페 등 음식섭취 목적의 시설과 음식판매 부대시설 외에는 모두 음식섭취가 금지된다.

또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사업장의 모든 이용자와 종사자에 대해 증상 확인과 유증상자 출입제한 조치가 추가로 권고되며, 시설과 사업장의 방역을 총괄하는 방역관리자 지정과 종사자 증상 확인, 유증상자 퇴근 조치도 추가됐다.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편의상 ‘○○○씨 외 ○명’으로 작성하던 출입명부도 반드시 방문자 전원이 각각 작성해야 하며, 마스크 착용과 환기·소독 등 지금까지 해왔던 기본적인 수칙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이 밖에도, 강화된 기본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사업주에게는 최고 300만 원, 이용자에게는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완주군은 오는 30일까지 봄철 나들이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하고 소그룹 중심의 근거리 여행 권고와 유증상자 여행 취소·연기, 5명부터의 사적 모임 나들이객 점검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6 [17:4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