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주 용진 송전철탑 설치 논란
주민 반발 확산… 정진숙 의원 "전주-완주통합 고려 지중화 바람직"
 
전주일보 기사입력  2012/04/17 [17:58]
전주시 송천동 에코시티 전력수급을 위해 추진되고 있는 완주군 용진면 송전철탑 설치사업에 주민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인근 주민의 의사가 무시된 채 완주지역에만 송전탑 건설이 추진되면서 전주-완주통합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2010년 8월부터 35사단이 이전하게 되는 전주시 송천동 에코시티에 대한 전력 수급을 위해 약 7㎞에 걸쳐 선로 건설 사업을 계획했으며 완주군 용진면 지역에 오는 2014년까지 약 23억원을 들여 철탑 10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한전은 7㎞가 넘는 사업 구간 중에 완주군 지역을 통과하는 지역은 송전철탑을 건설하고 전주시 지역은 지중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인근 주민들이 송전선로 노선 변경과 지중화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지식경제부와 한전에 제출하는 한편 한전에서 제시하고 있는 용진면 상삼리~구억리를 관통하는 1안, 2안의 노선을 철회하고 동전주 변전소에서 군도 10호선을 따라 지중화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한전측은 지금까지 송전선로의 설치시 도시지역은 지중화하고 농촌지역은 송전철탑을 건설해왔기 때문에 용진지역만 지중화하게 되면 다른 지역과 형성성에 어긋난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처럼 한전과 주민들의 입장이 맞서면서 전주-완주 통합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과 함께 새만금 산업단지 전력공급을 위한 송전철탑 건설처럼 지역내 갈등이 우려된다.
 
정진숙 전북도의원은 "전주-완주 통합의 반대 입장에 서있는 완주군민들은 지금과 같은 혐오시설이 완주지역으로 올 거라며 반대입장에 서 있는 상황에서 해당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통합에 대한 부정적 입장은 더욱 더 확고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시지역 전선 지중화는 시가지 정비 등을 위해 실시되는 것으로 완주지역은 사실상 전주지역이나 마찬가지로 장기적인 측면에서 철탑 건설은 통합시의 도시개발과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면서 "지역개발과 경제활성화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주민들의 권익과 편의가 뒷전으로 밀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4/17 [17:5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