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균형위, 전북도 등 전라권 '균형발전' 방안 모색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09:12]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를 주제로, 2020년도 제1차 '균형발전 정보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발전된 광역·중추도시보다는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중소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취지로 익산에서 개최했다.

 

포럼진행은, 1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과 정보협력”(원광대학교 원도연 교수)이란 주제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화관광 디지털 콘텐츠의 진보(원광대학교 이남희 교수)”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2부는 문화 빅데이터 플랫폼 추진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 관광 빅데이터 플랫폼, 전주 한옥마을 빅데이터 분석·활용사례 발표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문화와 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발제와 산학이 중심이 돼 운영 중인 빅데이터 활용 모빌리티 물류 보관·픽업 관광플랫폼, 스마트 문화관광플랫폼 운영방안, 대학생 참여형 지역 문화관광 연계 플랫폼 활성화에 대한 발제가 이뤄졌다.

 

3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향자 선임연구원(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이 지역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보협력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토론회 진행은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회의와 화상회의 활성화 트렌드를 반영, 6명의 현장 토론자 외에도,

 

강원대학교 오현아 교수, 제주연구원 남윤섭 연구위원, 광주전남연구원의 문창현 연구위원, 경상남도의 “뜻있는 주식회사” 김현정 대표가 원격토론자(ON-LINE)로 현지에서 토론에 참석, 권역별 문화관광 시책과 활성화 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이여진 연구위원은 "역사적으로나 문화관광 콘텐츠 분야에서 다양한 아이템이 산재해 있는 익산에서 본 포럼을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포럼을 개최하게 된 가장 큰 의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 인류의 가장 큰 영역인 문화와 관광을 어떻게 즐기고, 지역경제를 이끄는 주축의 하나인 문화관광산업을 어떻게 활성화하느냐에 관한 문제를 해결해보자는 데에 있다" 고 언급했다.

 

이어 "정보협력 중요성에 대해, 문화관광 콘텐츠에 대한 빅데이터化와 플랫폼 구성으로, 국민은 풍부한 양질의 문화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되며, 관련분야 일자리 창출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정보협력 확대 필요성" 을 강조했다.

 

전북도 신원식 정책기획관은 "대통령 자문기구인 국가균형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포럼 개최가 찬란한 천년의 역사를 이어온 사회·정치·경제·행정문화 중심지 '전라북도 익산' 에서 '대한민국 미래 천년문화' 시작을 알리는 계기로 매우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20년 제1차 균형발전 정보협력 포럼' 개최를 통해 전남·북을 아우르는 전라권만의 독특한 문화관광 통합 플랫폼이 구성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이어 "익산시와 같은 중소도시가 문화관광 플랫폼과 같은 정부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역이 문화관광 트랜드 창출과 관련산업 일자리 창출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한국관광공사,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국책연구기관과 전라북도, 익산시,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문화관광재단, 전라북도 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이 함께 한 이번 포럼은, 산업방송채널를 통해 유튜브로 생방송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28 [09:1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